vav logo

login
퀵메뉴 열기
퀵메뉴 열기
[펌] 4살 많은 누나 똥꼬에 손가락 집어넣은 SSul
아온드봉봉 | 02:37
3년전... 25살때 일입니다.



17살때부터 합기도를 시작해 8년간 꾸준히 다녀 3단을 딴 저는(정확히는 3단 이후 단증 딸 생각 안함)



흰띠부터 같이 시작한 4살 연상의 누나와 함께 도장을 다녔습니다.



8년이란 기간동안 같이 운동하며 서로 잡아주기도 하고 마침 집도 비슷한 방향이라 늘 같이 다녔습니다.



그런데 29살먹은 이 누나가 하루는 기계체조 시간에



"나, 이제 너나 관장님이 안잡아줘도 백공(손 안집고 뒤로 한바퀴 도는 동작. 꾸어라고도 불림) 가능한데... 볼래?"



이러는겁니다. 평소 누나의 운동신경을 알고 있던 저는 말렸지만



백공 착지에 실패. 그대로 엉덩방아를 찧고 말았죠.



문제는 다음에 일어났습니다.



분명 아프다며 일어서지 못하고 있어 물리치료를 전공한 저는 요추(에서 갈비뼈 사이의 척추)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알고



수기치료를 시도했으나 요추나 멀쩡했습니다.



그런데도 아프다며 일어서지도 못하고 있었죠.



문득 생각이 든것 하나.



미골(꼬리뼈)가 나간 경우였습니다.



혹시 카이로프랙틱을 배우신 분이 계시다면 아시겠지만 이 경우 교정 및 치료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바로 X꼬에 손가락을 넣어 약간의 힘을 주어 맞추는 것이죠.



문제는 성인부 시간이라고는 하나 성인은 관장님, 저, 누나, 그리고 중딩 3명 고딩 3명 있는 상황에



애들이 보고 있는 앞에서 누나 바지와 옷를 내리기는 싫어 일단 119에 전화를 하려 했으나



아파 죽으려는 누나는



"너 물리치료 전공이라며! 좀 어떻게 해봐!"



하며 정말 죽을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리고 전 결단을 내렸죠.



관장님께 부탁해 애들 이쪽으로 오지 못하게 해달라 한 후



과감하게 바지와 옷를 살짝 내리고 X꼬에 손을 넣어 뼈를 교정했습니다.



"으아아아ㅏ이이이이이ㅏ아아아아아!"



엄청난 비명이 잠시동안 들렸고



그뒤 잠잠해졌습니다.



그렇습니다. 누나는 고통이 해방됨과 동시에 굉장히 쪽팔렸던 거죠.



그리고 이렇게 챙피함을 도장 안에서 당했던 누나는



3년이 지난 지금 옆에서 1살먹은 제 딸과 함께 오유하는 저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사실, 이사건 다음날 저는 저희 아버지와 누나 아버님(장인어른)에게 죽지 않을만큼 얻어맞고

(두들겨 맞은 사유는 그 많은 아이들 앞에서 누나 바지와 옷를 내렸으니 책임지고 데려가라는...)



사실 서로 나이차이때문에 부담스러워 했을뿐 약간씩 흔들리고 있던 터라



이렇게 잘 살고 있게 되었습니다.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humorstory&no=374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SLR클럽댓글 | 총 9개
  • #####02:38

    추천 : 5

    누가 이거 영화로 좀..
  • 윈드가이02:44
    샤워없이 없이 그냥 핑커를?? 응? 응??
  • 웃어라오호츠크해야02:45

    추천 : 3

    으로 연결된 인연
  • 청순채원02:47

    추천 : 4

    이거 실화 아니고 꿈이라네요
  • doctorpooh관달푸02:59

    추천 : 2

    약간 하지만 다 맞는 얘깁니다~ㅋ
    저도 그 테크닉 해봐서...ㅜㅜ
  • Darth.Vader03:07

    추천 : 1

    도수형인줄 알았네요
  • 볼빨고간춘기03:11
    마지막 그림 마지막 그림 마지막 그
    림 마지막 그림 마지막 그림 마지막 그림
  • rikina03:23

    추천 : 2

    냄새로 맺어진 인연
  • rikina03:23

    추천 : 1

    냄새로 맺어진 인연
목록보기